층간소음이 사회적으로 많은 문제를 만들고 있지요 ?

사람들이 스트레스를 많이 받았는지, 화가 났는지 아래 윗집이 흉기를 들고 싸우고 상해를 입혔다는 기사를 많이 볼 수가 있습니다. 

윗집에서 걸어다니면서 발뒤꿈치로 쿵쿵거리면 윗집 사람들에게는 거의 들리지도 않고 자신들도 소리가 나는지도 잘 모르는 경우가 많아요. 

그런데 아랫집에서는 이것이 아주 큰소리로 들리면서 일종의 저주파라서 듣기가 아주 짜증이 나지요. 조그만 어린아이가 걷거나 뛰어도 소리가 제법 크게 납니다. 

이럴 때 윗집에 인터폰하거나 올라가서 시끄럽다고 하면 윗집에서는 대부분의 반응이 우리가 뭘 시끄럽게 했다고 그렇게 민감하게 반응하느냐면 오히려 신경질을 냅니다. 

이때부터 나이도 필요없고 이웃사촌이 아니라 이웃원수가 생기는 것이지요. 길에서 봐도 서로 아는 척도 안하고 서로 외면하거나 엘리베이터를 아예 타지 않고 보내버리거나 하지요. 

서로 신경이 예민해져서 몇 번 더 인터폰하거나 문을 두드리고 싸우다가 감정이 격해지면 결국은 칼 들고 올라가는 일까지 생기겠지요.


아랫집 입장에서 윗집은 예의도 없고 무식하고 항상 시끄러운 사람들입니다. 주의해 달라고 해도 들은 척도 안하고 정말  어떻게 해버리고 싶은 인간들입니다. 

윗집 입장에서 보면 아랫집은 정말로 참을성이라고는 하나도 없는 이상하게 귀가 민감한 또라이들 입니다. 우리가 무엇을 그렇게 시끄럽게 하는지 우리만큼만 조용하게 사는 집이 어디 있다고 조금만 움직여도 그렇게 인터폰을 해대는지 몇 번 싸운 후로는 아예 인터폰은 받지도 않습니다.


이런 층간소음 문제는 법적으로 해결할 방법도 없습니다. 허울 좋게 층간소음측정해서 벌금을 물리네 뭐네 하지만 실제로는 아무런 효력도 없고 법에 호소하면 서로 화해하고 살라는 얘기밖에 하지 않지요. 그래서 아랫집에서 천정에 달 수 있는 스피커가 복수용 상품으로 나오는 세상입니다.


사실 아래 윗집이 서로 이해하고 양보하고 사는 것이 가장 좋은 해결책입니다. 그런데 어긋난 감정 때문에 이사를 갈 망정 서로 얘기도 하기 싫은데 무슨 화해를 합니까 ? 스트레스만 잔뜩 받고 있는 아파트 생활에서 화해라는 여유가 생기기는 쉽지 않습니다.


그런데 이런 생각은 해보셨는지요 ?

왜 내가 아파트를 짓기도 전에 돈을 먼저 주고 샀는데 ...  물건을 사는데 어떻게 물건의 위치와 실내장식도 내 마음대로 못하고 건설사가 일방적으로 하고 입주 하면서 뜯어 내고 다시하는 나라가 세사에 어디에 있나 ?

왜 이 아파트는 이렇게 층간소음이 심할까 ?   

방음재를 제대로 안썼나 ? 

설마 타워팰리스도 이렇게 층간소음이 심할까 ?  

이 나라에서는 모든 것을 국민이 참아가면서 살라고 방향을 잡아가는 것 같은데  언제까지 이렇게 살아야 할까요 ?

돈 내고 물건을 사면 물건이 제대로 된 물건이어야지 하자가 있으면 반품하거나 해야 하지 않나요 ?

사실 잘못은 이익 극대화 때문에 제대로 된 방음처리를 하지 못한 건설사에게 있다고 보여집니다. 그렇지만 아무도 건설사를 붙잡고 해결책을 내라 얘기도 못하구 있구요  층간소음을 줄이도록 아파트 건축기준이 바뀌지도 않고 있습니다.    

아직은 이 나라에서는 기업의 돈이 국민의 삶의 질보다 더 중요한가 봅니다. 



 



     

  

Posted by 타임로드 Dr Who

참으로 박학(薄學=공부의 정도가 시원찮은)한 인터넷 문화입니다.

어떤 주제에 대해서 심도있게 검색을 해 봅시다.

아니나 다를까 나오는 데이타는 거의가 비슷합니다.

대개 하나의 문서가 여러사람에게 재탕되어

 똑같은 문서만 90%이상 검색됩니다.


오래전에 잘못된 것으로 판명되었던 아니건 문제가 있는 문서가 

뻔뻔하게 한 달전의 새로만든 신규문서로 다시 나타납니다.

무슨 생각으로 블로그나 카페를 운영하는지 모르겠지만

 남의 문서를 카피해서 갯수만 채우면 되는 모양입니다.

문서를 검색하다 짜증이 나서 한마디 올립니다.

 

예를 들어 

다음의 블로그를 카피해서 컴터에 저장해서 보고 싶습니다.

저작권 압니다.

나는 단지 편리하게 인터넷이 안될 때 PC에서 보고 싶을 뿐입니다. 

마우스 우클릭이 안됩니다.

검색을 해보면 SPELL을 쓰라느니 

( 이건 다음쪽은 2013년 현재 안됩니다.)

크롬의 부가 기능을 쓰라느니 많이 검색됩니다. 

그런데 문제는 하나도 안된다는 것입니다. 


재미있는 것은 안되는 것이 몇 년전에 판명되었는데도 2013년 현재에도 뻔뻔하게 기존의 블로그를 실험이나 실증없이 되는 것처럼 올리는 것입니다.

제발 무식한 짓 하지맙시다.

박학다식이 아니라 薄學無識, 厚顔無恥입니다. 

 

모르면 그냥 올리지 맙시다.

넘에게 검색하는 시간을 소모하게 하지 말고...

 

Posted by 타임로드 Dr Who
필요하신 분은 댓글에 멜 남겨 놓으세요.
 
Posted by 타임로드 Dr Who

신정아 사건이 이상한 흐름을 타기 시작했다. 처음에 학벌위조에서, 권력층의 연루, 둘 간의 어떤 관계, 타인과의 또 다른 관계, 신문에 누드의 공개 … 풍선이 바람이 빠지면서 정신없이 이러저리 날라다니며 사방으로 부딫치는 느낌이다. 정치의 문제를 개인의 타락문제로 옮기려는 것인지 아니면 그저 선정보도에 미친 언론이 특종을 따기 위해 공개하는 것인지는 몰라도 언론이 개인의 누드사진까지 찾아서 보도한다는 것은 문제가 있다고 보여진다.

 

언론, 도대체 어디까지 가고 싶나"…비난 여론 쇄도

언론들, 도대체 어디까지 갈 것인가? 도대체 어디까지 가고 싶은가."
학력위조로 물의를 빚은 신정아 씨의 문화예술계 고위층에 대한 '성로비' 의혹을 제기하면서 <문화일보> 13일 신 씨의 누드사진을 공개한 것에 대한 비난여론이 쏟아지고 있다
.
한국여성단체연합, 성폭력상담회, 민우회, 언니네트워크, 여성의전화연합 등 여성단체들은 이날 긴급성명을 발표해 <문화일보>의 폐간을 요구하고 나섰다
.

"
인권의식의 실종, 여성인권에 대한 매우 직접적인 위협"
이들 단체는 "<문화일보>의 신정아 씨 누드사진 전재에 경악한다"면서 "이 사건은 인권의식의 실종, 여성에 대한 심각한 인권 침해, 여성 인권에 대한 매우 직접적인 위협"이라고 밝혔다.
이들은 '신정아 사건'에 변양균 전 청와대 정책실장이 연루된 사실이 검찰 조사를 통해 밝혀진 이후의 언론 보도 태도에 대해 강도높게 비판했다. "학력위조를 권하는 사회풍토에 대한 비판과 자성으로 이어지던 애초의 사건이 청와대 고위 관계자, 그리고 그들의 관계라는 변수가 등장하면서 새로운 국면으로 전환됐다"면서 "최초의 문제의식이 사라지고 이 사건 자체가 가지고 있는 무궁무진한 이야기들이 어마어마한 장사거리가 됐다"는 것. 이런 과정을 통해 "언론의 보도윤리나 최소한의 가이드라인은 사라져 누드사진 전재기사에 이르렀다"고 여성단체들은 지적했다
.

이들은 "사회적으로 물의를 일으켰다고 낙인찍힌 여성에게 사생활이 없다는 건 이미 한국사회에서 상식이 됐다"면서 "특히 돈과 권력이 관련된 사건에서는 여성이 어떻게 그 자원들을 획득할 수 있었는지 믿을 수 없어하며, 성을 매개로 돈과 권력에 접근했다고 결론짓는다"고 강조했다
.

이들은 "황색 저널리즘의 잔치를 펴고 있는 언론사, 기자들에게 이 인권침해적인 취재 보도 무한경쟁이 정녕 국민의 알권리와 관계가 있다고 생각하는지 묻고 싶다"고 덧붙였다
.

여성단체들은 이같은 입장을 밝히면서 <문화일보>에 해당 기사 삭제와 공식 사과, 관련 기자와 편집진의 총사퇴 등도 촉구했다
.

이날 보도에 대해 이들 단체만이 아니라 정치권, 시민사회, 네티즌들 사이에서도 강도 높은 비난여론이 일고 있어 <문화일보>가 어떤 반응을 보일지 주목된다
.

프레시안| 기사입력 2007-09-13


Posted by 비회원